공지사항공지사항 보도자료 고시공고고시공고
정책정보정책정보 조직직원조직직원 오시는길오시는길

보도자료

검색폼
보도자료
제목 국표원, 우즈베키스탄 에너지효율 규제 완화로 우리 가전제품 수출 재개한다!
등록일 2023-03-09 조회수 1552
첨부
파일
0303(6조간)기술규제정책과, 국표원, 우즈베키스탄 에너지효율 규제 완화로 우리 가전제품 수출 재개한다.hwp 0303(6조간)기술규제정책과, 국표원, 우즈베키스탄 에너지효율 규제 완화로 우리 가전제품 수출 재개한다.hwp

우즈베키스탄은 지난 12수입 가전제품에 대한 에너지효율 등급을 2단계 이상 상향하여 규제를 강화하는 내용을 발표(`22.12.3)*하였으며, 이는 사전 통보와 유예기간 없이 시행되어 우리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가전제품 수출에 차질이 발생할 위기에 놓였다.

* 수입금지 대상 가전제품의 에너지효율 등급 강화(D등급 이하 B등급 이하)되며, 내수 제품은 에너지효율 E등급 이하 판매금지로 차별 대우

이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진종욱 원장)무역기술장벽(TBT)* 신속대응반을 구성하고 3.1() 오전 우즈베키스탄 에너지부와 현지 양자협상을 통해 수입·내수 제품 간 규제 차별 완화와 시행유예를 요청했다.
* 무역기술장벽(TBT, Technical Barriers to Trade) : 무역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기술규정, 표준, 시험인증절차 등 각국의 기술규제 (비관세장벽)

협상 결과, 우즈베키스탄 측은 규제 개정 절차에 착수하였으며, 규제 개정 시까지 우리 기업 수출제품의 통관이 재개되어 삼성·LG전자 등 300억 원의 우리 기업 가전제품 수출이 정상화되는 성과를 도출했다.

아울러, 국표원은 3.2() 우즈베키스탄 기술규제청(Uzbek Agency for Technical Regulation)을 방문하여 WTO TBT 중앙사무국으로서 경험을 공유하고, 향후 유사 규제 도입에 선제 대응을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국표원은 우즈베키스탄*과 같이 정보수집 및 자체 대응이 어렵고, 최근 기술규제 도입 증가로 기업 애로가 증가하는 인도, 멕시코 등의 주요국을 중심으로 양자회의나 현지 간담회 등의 해외 기술규제 협력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 우즈베키스탄은 WTO 비회원국이자, FTA 미체결국으로 기업 자체 정보수집 및 대응에 한계

이창수 국가기술표준원 기술규제대응국장은 글로벌 에너지 위기가 전 세계 산업과 경제를 위협하는 상황에서 각국의 탄소중립 관련 무역기술장벽(TBT)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면서,

앞으로도, 무역기술장벽(TBT) 신속대응반을 적기 적소에 파견하여 TBT 애로를 신속히 해결함으로써 수출플러스 전환에 지속적으로 기여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목록
상단으로 이동